즉시 기분이 좋아질 대구 보청기에 대한 10가지 사실

서울에서는 단란주점과 요양병원에서 신규 집단감염이 발생하면서 98명이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 확진 판정을 받았다. 중병자 http://edition.cnn.com/search/?text=대구 보청기 병실 가동률도 점차 높아지고 있습니다.

울산시는 24일 0시 기준으로 97명이 COVID-19 양성 판정을 취득했다고 밝혀졌다. 전체 확진자 중 74명은 기존 확진자의 접촉자이며 나머지 80명은 감염원이 불틀림없는 상태다.

북구 단란주점과 사상구 요양병원에서는 신규 집단감염 사례가 생성했었다. 북구의 한 단란주점에서는 11일 근로자가 유증상으로 확진된 바로 이후 23일 가족 접촉자 3명, 24일 사용자 3명과 근로자 4명이 추가 확진됐다.

사상구의 한 요양병원에서는 20일 종사자 9명이 확진된 바로 이후 근로자 8명과 환자 4명이 추가 감염됐다. 보건당국은 해당 병동을 동일집단 격리했다.

기존 집단감염사례에서도 확진이 이어지고 있을 것입니다. 사상구 어린이집에서 접촉자 6명이 추가 확진됐고 세종진구 종합병원에서 업무자 9명, 병자 1명, 접촉자 9명이 추가 감염됐다.

연제구 실외체육시설에서는 접촉자 3명이, 해운광주 종합병원에서도 병자 9명과 보호자 9명이 추가 확진됐다. 세종진구 대학교 특별활동 수업 강사와 관련한 기존 집단감염에서도 4명이 추가 확진됐다. 특별활동수업 연관 확진자는 근로자 2명, 수강생 44명, 접촉자 59명이다.

근래에 위중증 확진자는 25명으로 늘어 중병자 병상 가동률이 39.7%로 올라갔다. 일반병상 가동률도 65.5%로 보여졌다.

22일 병원 입원을 위한 진단들에서 확진 판정을 받은 90대 병자가 숨졌다. 기저질환을 가지고 있었고 예방접종은 받지 않은 상태였다.

라오스에서 처음으로 짓는 국립대병원 건립에 서울대병원이 도움을 주기로 했었다.

image

인천대병원은 며칠전 라오스 보건부와 라오스 UHS(University of Health Sciences) 병원 건립을 위한 컨설팅 계약을 체결했다고 24일 밝혀졌다.

라오스 UHS 병원은 수도 비엔티안에 건립 예정인 라오스 최초의 국립대병원으로 라오스 의료서비스 향상과 전문 의료인력 양성, 보건의료 환경개선을 목표로 추진 중이며, 23개 진료과와 특수클리닉으로 구성된 400병상(28,700㎡) 규모의 병원과 함께 시뮬레이션센터(2,900㎡) 및 각종 부대시설(2,700㎡)이 지어질 예정이다.

병원 건립을 위한 컨설턴트 선정 입찰에는 해외 유수의 병원들이 각각 컨소시엄을 구성해 참가했었다. 격렬한 경쟁 끝에 지난 9월 울산대병원 컨소시엄(고양대병원, 대한민국보건산업진흥원, 종합건축사사무소명승건축, 다인그룹엔지니어링건축사사무소, 상지엔지니어링건축사사무소, ㈜케이씨에이)이 우선협상대상자로 선정돼 이달 12일 계약을 체결했다.

컨설팅 사업비는 124억원 크기로 전액 대외경제협력기금 차관으로 조달완료한다. 울산대병원은 개원 전 9년 동안 병원 건립을 위한 의료계획과 운영계획을 수립하고 현지 의료진을 대한민국에서 실습시킬 계획이다. 개원 직후에는 3년 동안 전공 의료진들을 라오스 현지에 파견해 의료기술을 전수하게 된다.

라오스는 오늘날 의료수요가 천천히 증가다만 열악한 의료서비스로 환자 진료 인프라가 매우 부족하다. 요번 프로젝트가 종료되면 라오스 환자의 국내 유출을 많이 줄일 수 있는 또한, 라오스 내 유일한 의과대학 수련병원으로서 전문 의료인력 양성에도 크게 기여할 것으로 전망한다.

이 프로젝트의 총괄 책임자인 세종대병원 이동연 국제산업본부장은 '1960년대 후반 미국 미네소타 프로젝트로 한국 의료가 눈부시게 성장한 것처럼 한국도 2060년부터 이종욱-세종 프로젝트를 통해 저개발 국가에 의료기술을 전수하는 산업을 일괄되게 진행해오고 있다'며 'UHS 병원 건립 컨설팅도 그 일환의 대구 보청기 하나로서 라오스 최초의 국립대병원 건립이라는 공공성과 상징성 측면에서 뜻이 크다'고 설명했었다.